2005년 12월 현재 수레무대 멤버

관리자 0 2019-06-12 21:10:29 49

글 주소 :

 2005/10/24 104634

 

김태용 이동민 이용수 - 연출 기획 미술

 

최진석 김동곤 이인호 - 남성배우들

심재욱 김태경 주세진 김양수 유병은 이성우 맹주영 - 남성배우들

송영숙 엄락희 손명혜 최자연 신지현 - 여성 배우들

 

신인선 이은아 - 체코와 영국 유학 준비 중

이은진 이수민 송경하 - 외부 작업 중

 

 

내년 수레무대 작업은 남자배우 10명 여자배우 5명으로 꾸려질 예정이다.

 

원리인가 보다.....숫자가 찰 듯하면 또 그 만큼 빠져나간다.

내년 작업은 20여명이 될 거라고 생각하고 두 팀 체제로 준비한 작업이 <꼬마 오즈>인데 또 다시 빡빡해 진다.

 

두 팀 체제란 동시에 두 장소에서 각기 다른 작품이 공연될 수 있는 시스템인데 한 팀 체제와 대략 1년에 매출 1~15천 정도의 차이가 난다.

 

현재 멤버로 두 팀을 이룰려면 모든 작품의 최소화 작업이 진행되어야 한다. 예를 들어 9명 연기자로 구성된 <아를르깽>의 경우 6명으로, 7명의 <어린왕자>5명으로....스텝 포함하면 두팀이 총 15명이 된다. ㅋ ㅋ ㅋ

 

정녕 빡빡하군 ^.^;;

 

 


  

목록보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수레무대 일지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90

2006년 7월 현재 0

관리자 2019-06-12 0

관리자 2019-06-12 57 HIT
89

현 대한민국 연극계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 방법은 0

관리자 2019-06-12 0

관리자 2019-06-12 52 HIT
88

샴페인 뚜껑을 조금 일찍 땄나? 0

관리자 2019-06-12 0

관리자 2019-06-12 48 HIT
87

수레무대가 무너질 수 없는 까닭 0

관리자 2019-06-12 0

관리자 2019-06-12 51 HIT
86

2005년 12월 현재 수레무대 멤버 0

관리자 2019-06-12 0

관리자 2019-06-12 50 HIT
85

수레무대 사람들, 그리고 여름 0

관리자 2019-06-12 0

관리자 2019-06-12 64 HIT
84

2005년 3월 극단 수레무대 멤버 0

관리자 2019-06-12 0

관리자 2019-06-12 51 HIT
83

변화 0

관리자 2019-06-12 0

관리자 2019-06-12 50 HIT
82

수레무대에서 살아남기를 바랍니다. 0

관리자 2019-06-12 0

관리자 2019-06-12 52 HIT
81

2004년 6월 현재 수레무대 식구들 0

관리자 2019-06-12 0

관리자 2019-06-12 44 HIT
80

2004 상반기 공연일정 0

관리자 2019-06-12 0

관리자 2019-06-12 47 HIT
79

하월곡동으로 연습실 옮깁니다. 0

관리자 2019-06-12 0

관리자 2019-06-12 44 HIT
78

12월 1월 2월 일정 0

관리자 2019-06-12 0

관리자 2019-06-12 45 HIT
77

문화예술위원회에 관한 기사 0

관리자 2019-06-12 0

관리자 2019-06-12 44 HIT
76

100인 서명했지만 문화예술위 반대하지는 않습니다 0

관리자 2019-06-12 0

관리자 2019-06-12 45 HIT

인천 광역시 강화군 선원면 시리미로207번길 8-11
23039
wagonstage92@naver.com
010 - 7635 - 45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