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1/12/28 어떤 중년 부부의 방문...재즈 카페를 꿈꾸며...

관리자 0 2019.05.13 139

 

참 여러번 삼겹살 파튀를 가졌었다. 재작년 작년 올겨울...

많은 손님들 중에 유별나게 기억될 중년부부의 방문에 대해서 한마디.

 

나의 대학원 동기 중에 윤미경이라는 미국유학파 한명이 있는데, 미경 신랑의 누나와 그 남편! 50줄이니 중년이 맞는 건 같은데 중년의 냄새가 전혀 없다.

 

[삐에르 빠뜨랑]을 보고 팬이 되었다는 송선생은 직업이 뭔지는 모르겠다. 단지 자랑스럽게 해커라고 말했고 약간은 쑥스럽게 음악을 좋아한다고 했다. 해커 실력은 잘 모르겠다. 그러나 음악은........피아오에 손을 얹는 순간 프로에 가까운 재즈 연주 실력을 느낄 수 있었다. 미경 시누인 그의 부인은 사진작가였다.

 

직업이 문제가 아니라...삶이 인상적이었다.

한겨울 내 그분들의 삶을 공유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송선생님이 술에 집요함만 보이지 않는다면....부인의 귀뜸....

 

다음 번 방문 때는 그 분의 피아노 연주를 수레무대를 찾은 손님들에게 선사해 보이고 싶었다. 울 극단의 또 다른 매니아 201의 섹소폰 주자 동민과 만나면 졸지에 재즈 카페가 되는 것이다.

 

생각만 떠올려도 흥분된다.

 

문제는 밤늦게....아파트 주민들을 우째 해결하남....

 

이른 밤에 이뤄지게 하든지 맛은 떨어지겠지만 섹스폰에 장치를 하고 연주를 하든지 머 그런.....음모를 꾸민다.

 

1월을 낭만의 시간으로 보내고 싶다.

 

........수레무대

2001/12/28 142351

 ​ 

목록보기 좋아요 (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수레무대 일지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45

2002/02/26 [삐에르 빠뜨랑] 재연습 0

관리자 2019-05-13 0

관리자 2019-05-13 165 HIT
44

2002/02/24 꼬메디아 델 아르떼식 연기법 0

관리자 2019-05-13 0

관리자 2019-05-13 173 HIT
43

2002/02/20 [어린왕자] 문화관광부 지원결정 0

관리자 2019-05-13 0

관리자 2019-05-13 136 HIT
42

2002/02/19 2월18일(월) 연습 & 숙제 0

관리자 2019-05-13 0

관리자 2019-05-13 135 HIT
41

2002/02/14 5월 수레무대 10주년 기념공연 일정(예정) 0

관리자 2019-05-13 0

관리자 2019-05-13 137 HIT
40

2002/02/12 서울공연예술제 공식초청작 [farce farce] 계획(?) 0

관리자 2019-05-13 0

관리자 2019-05-13 136 HIT
39

2002/01/26 과기대 일정, 연출가협회 공연 무산. 0

관리자 2019-05-13 0

관리자 2019-05-13 130 HIT
38

2002/01/21 문예진흥기금 결과 0

관리자 2019-05-13 0

관리자 2019-05-13 139 HIT
37

2002/01/20 팔리지 않는 영혼 0

관리자 2019-05-13 0

관리자 2019-05-13 135 HIT
36

2002/01/11 요즘 수레무대의 사람들 상태는? 0

관리자 2019-05-13 0

관리자 2019-05-13 140 HIT
35

2002/01/10 일! 일! 일! 0

관리자 2019-05-13 0

관리자 2019-05-13 136 HIT
34

2001/12/28 어떤 중년 부부의 방문...재즈 카페를 꿈꾸며... 0

관리자 2019-05-13 0

관리자 2019-05-13 140 HIT
33

2001/12/18 문득...나의 연기 수업에 대한... 0

관리자 2019-05-13 0

관리자 2019-05-13 135 HIT
32

2001/12/17 아트 선재 앵콜 수업 0

관리자 2019-05-13 0

관리자 2019-05-13 117 HIT
31

2001/12/15 빚 갚는 즐거움!!! 0

관리자 2019-05-13 0

관리자 2019-05-13 123 HIT

인천 광역시 강화군 선원면 시리미로207번길 8-11
23039
wagonstage92@naver.com
010 - 7635 - 45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