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1/10/29 에어컨과 히타

관리자 0 2019.05.13 140

 

 

에어컨을 켜고 연습하다가 대학로 극장으로 들어가 Farce Festival 무대세우고 공연하기 시작한 지 7주가 지났다.

 

정말 오랜만에 연습실에 옹기종기 모여 공연에 대한 반성과 이후 계획에 대한 회의를 가졌다. 히타를 켰다.

 

작년 이맘 때가 생각난다. 신입단원들이 들어오고 매일같이 돼기고기와 생선과 고구마를 구워먹으며 소주잔을 기울였지.

 

그리고 1년이 지난 이 시점. 2000만원의 빚을 먼저 처리해야 한다. 사실 공연 마치고 무대에 사용했던 나무들로 고기 구워먹으며 작품 애기하려 헸는데.....

 

두달 간은 거의 그런 낭만 누리기가 힘들 게 생겼다. 대략 올 말 쯤이면 빚 다 갚고 약간의 여유가 남을 듯 싶다. 1월 연기워크샾을 하며 매주 화욜마다 고기를 구워먹는 날로 정했다. 불 땔 나무가 넘친다. ^.^;;

 

얻은 것과 잃은 것!

 

빚을 지므로해서 낭만을 당장 누릴 수 없다는 점이 잃은 것이라면

이후 공연 일정과 매니아들의 확산, 평론가들과 기자들의 관심, 기획자들과의 만남, 공연평 등이 얻은 점이다. 남는 장사였다.

 

단원들의 연기가 한편으로 탁월해졌고 공연을 통한 경험으로 인해 훨 진지해졌다는 느낌도 든다.

 

내년 봄에 [어린왕자]를 한 팀 더 만들 수 있을 것 같다. 사실 [어린왕자]는 여전히 공연의뢰가 심심찮으며, 원 멤버들의 합류가 가능해졌기 때문이다. 1월 연기워크샾 이후 합류할 신입단원들에 대한 기대도 적지 않다.

 

여름에 [스카펭의 간계] 연습이 들어 갈 수 있을 것 같고, 가을에 발표할 예정이다. 만일 지원이 가능해지면 후년엔 [걸리버 여행기]를 제작해 보려 한다. 워낙 각색의 시간이나 인형 및 제작 요소들이 만만치 않아 지금부터 그 준비를 하지 않으면 안된다.

 

정말 할 일이 많다. 넘넘 많아서......스스로 되내인다. '하나씩 하나씩..."

 

........연습실에서

 

2001/10/29 223535초 

목록보기 좋아요 (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수레무대 일지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30

2001/12/15 전주공연 & 남은 일정 0

관리자 2019-05-13 0

관리자 2019-05-13 145 HIT
29

2001/12/08 서울공연예술제 지원신청서 내용입니다. 0

관리자 2019-05-13 0

관리자 2019-05-13 146 HIT
28

2001/11/29 좋은 연극이란 무엇일까? 0

관리자 2019-05-13 0

관리자 2019-05-13 142 HIT
27

2001/11/28 전주소리의전당 아트선재 워커힐 공연 0

관리자 2019-05-13 0

관리자 2019-05-13 130 HIT
26

2001/11/28 사랑의문화봉사단 공연 0

관리자 2019-05-13 0

관리자 2019-05-13 143 HIT
25

2001/11/22 조금 일이 많았던 하루 0

관리자 2019-05-13 0

관리자 2019-05-13 153 HIT
24

2001/11/17 11월 20일 (화) 돌판 구이 파튀 !!!! 0

관리자 2019-05-13 0

관리자 2019-05-13 133 HIT
23

2001/11/09 올 겨울 첫 삼겹살 파틔!!! 0

관리자 2019-05-13 0

관리자 2019-05-13 130 HIT
22

2001/11/05 뛰다 배요섭의 글을 읽고 0

관리자 2019-05-13 0

관리자 2019-05-13 147 HIT
21

2001/11/04 국회의원 보좌관과 차를 마시다. 0

관리자 2019-05-13 0

관리자 2019-05-13 152 HIT
20

2001/11/01 전주 다녀왔습니다. 0

관리자 2019-05-13 0

관리자 2019-05-13 146 HIT
19

2001/10/29 에어컨과 히타 0

관리자 2019-05-13 0

관리자 2019-05-13 141 HIT
18

2001/10/28 홈피 정리에 관한 의견 0

관리자 2019-05-13 0

관리자 2019-05-13 144 HIT
17

2001/10/28 [공고] 2002 수레무대 연기 Workshop 0

관리자 2019-05-13 0

관리자 2019-05-13 150 HIT
16

2001/10/26 [철학자 구름같은연기의 세상보기]를 마치고 0

관리자 2019-05-13 0

관리자 2019-05-13 141 HIT

인천 광역시 강화군 선원면 시리미로207번길 8-11
23039
wagonstage92@naver.com
010 - 7635 - 45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