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1/10/23 [청혼] 쫑

관리자 0 2019-05-13 21:53:20 105

글 주소 :

 

마지막 [청혼] 공연은 객석이 거의 찬 관계로 68시 두 공연 다

성공적으로 막을 내릴 수 있었다.

 

6시 공연엔 사다리 움직임 연구소 단원 몇이 고무된 표정으로

다가오길래 기분이 한결 나아졌다.

 

8시 공연엔 평론가 한상철선생님께서 역시 흔쾌한 표정을 지으시길래

라스트 공연 하나로 뭔가 큰 걸 낚은 기분이다.

 

어차피 경제적 손실이 워낙 큰 공연이었기에

또 다른 성과를 기대하지 않으면 수레무대의 유지에 어려움이 크다.

 

오늘은 연극원에 들러 김광림 김석만 최영애 이강백선생님을 만나 팜플렛을 전해 주었다. 그리고 김윤철 최준호 등 선생님들의 우편함에 팜플렛을 꽂아두고 왔다.

 

보기만 하면 시간이 단축될텐데...

 

[청혼]은 끝났으니 [삐에르 빠뜨랑]이락두 보게 해야 한다.

 

..............연습실에서

 

2001/10/23 011616초 

목록보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수레무대 일지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15

2001/10/23 [청혼] 쫑 0

관리자 2019-05-13 0

관리자 2019-05-13 106 HIT
14

2001/10/15 [Farce Festival] 네째 주를 보내고 0

관리자 2019-05-13 0

관리자 2019-05-13 106 HIT
13

2001/10/14 [수레무대] 지인들이여! 글을 남겨라! 0

관리자 2019-05-13 0

관리자 2019-05-13 102 HIT
12

2001/10/08 [Farce Festival] 세째 주를 보내고 0

관리자 2019-05-13 0

관리자 2019-05-13 99 HIT
11

2001/10/06 [Farce Festival] 구히서 선생님 관람 0

관리자 2019-05-13 0

관리자 2019-05-13 114 HIT
10

2001/09/30 [Farce Festival] 둘째 주를 보내며 0

관리자 2019-05-13 0

관리자 2019-05-13 100 HIT
9

2001/09/23 [Farce Festival] 첫주를 보내며 0

관리자 2019-05-13 0

관리자 2019-05-13 110 HIT
8

2001/09/19 [철학자 구름같은연기의 세상보기] 공연 첫날 0

관리자 2019-05-13 0

관리자 2019-05-13 108 HIT
7

2001/09/18 [청혼] 공연 첫날 0

관리자 2019-05-13 0

관리자 2019-05-13 112 HIT
6

2001/09/16 [Farce Festival] - 1 0

관리자 2019-05-13 0

관리자 2019-05-13 115 HIT
5

2001/09/14 [Farce Festival] 지옥과 천당 0

관리자 2019-05-13 0

관리자 2019-05-13 115 HIT
4

2001/09/06 [Farce Festival] 요즘 연습실 상황 0

관리자 2019-05-13 0

관리자 2019-05-13 108 HIT
3

2001/09/01 [homepage] 꽤 괜찮은 홈피를 꿈꾸며 0

관리자 2019-05-13 0

관리자 2019-05-13 108 HIT
2

2001/08/26 [Farce Festival] 무대 디자인 일부 확정 0

관리자 2019-05-13 0

관리자 2019-05-13 103 HIT
1

2001/08/28 [Farce Festival] 기획과 연출 0

관리자 2019-05-13 0

관리자 2019-05-13 111 HIT

인천 광역시 강화군 선원면 시리미로207번길 8-11
23039
wagonstage92@naver.com
010 - 7635 - 45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