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으로 갑니다.

관리자 0 2019.06.12 154

 2009/04/18 035649초 ​

 

 

화성시 우정읍 이화31089-1

정리가 잘 된 절대농지 한 귀퉁이에 자리한 잡종지입니다.

그 곳에 극단 민들레(대표 송인현)의 이전 연습실이 있습니다.

 

50평 정도의 큰 창고형인데 마루도 깔려 있고 화장실및 샤워실이 두 개나 됩니다. 식당 및 2층사무실 공간까지. 송인현대표께서 꽤 신경써서 건축한 공간입니다. 마당도 꽤 넓어 주차는 물론이고 콘테이너 집을 놓을 공간도 충분합니다. 약간의 텃밭과 낭만을 위한 불파티 공간도 ㅋㅋㅋ

 

몇몇 문제점들이 있는데....

비가 오면 길이 많이 질척됩니다. 돈들여서라도 잡석 두서너 트럭 깔까 합니다.

여름은 꽤 시원한 편입니다. 사방이 논이라 그런가 봅니다. 허나 벌레에 대한 준비는 단단히 해야할 겁니다. 문제는 겨울인데 난방이 쉽지 않습니다. 작은 공간이야 전기로 잘 해결할 수 있을 것 같은데 그 큰 공간은 난로 한 개로는 어려울 것 같습니다. 석유나 전기로는 오바될 것 같고 해서. 나무 난로 실한 놈으로 두 개 설치하고 겨울 전까지 엄청스레 장작 패고 해서 무식하리만큼 때워 볼 작정입니다. ㅋ ㅋ

 

숙소 문제는 동곤 영숙네 아파트 전세. 그리고 그저께 럭셔리한 60평 규모의 대형 빌라 한 채를 계약했습니다. 방은 5개고 화장실도 3개나 되고. 사장네가 살려고 만든 공간인데 언듯 살 사람들이 안나타나자 가격을 내렸습니다. 타이밍이 좋았습니다. 원래 두 집 더 얻을려 했는데 한 방에 끝냈습니다.

 

연습실에 컨테이너 하나 놓을 예정입니다. 현재 있는 컨테이너는 창고로 사용하고 새로 얻을 놈은 잘 꾸며서 방 두 개 만들라 합니다. 에어컨도 달고 컴도 설치하고 등등해서 손님들 사용 가능하게도 하고 돌아가면서 숙직도 하게 할라 합니다.

 

결과는 지켜보아야 하겠습니다.

화성이 득이 될지 실이 될지는 한 2년 살아보면 판가름 나겠지요.

 

확실한 건 공기가 좋습니다.

주변엔 온통 낚시 천국입니다. 바다낚시, 민물낚시, 저수지 낚시 모두 유명한 곳입니다.

MT가기 엄청 좋습니다. 1시간 거리 해수욕장이 꽤 되네요.

 

4월은 계속해서 고치고 설치하고 쓰레기정리하고 등등 일이 많습니다.

5월은 공연이 많아서 틈틈히 정리하구요.

6월은 공연 스케쥴 사이사이 이사해 나갈겁니다. 대여섯 집이 옮기는 셈이니 좀 복잡합니다. 부동산에 내놓은 서울 집들이 잘 해결되면 수월할거구 그 반대면 한 달 이상 걸릴 수도 있습니다. 수레무대 연습실 함 옮기면 정말 장난 아닙니다 ㅋ ㅋ ㅋ

 

7월부터 본격적인 이화리 생활이 시작되는데......공연과 일에 치인 식구들에게 소풍온 느낌을 갖게 해주고 싶습니다. 당분간이라도....

 

겨울이 기대됩니다. 워낙 불때기 좋아하는 기질이라....조개구이 삼겹살구이 고구마 감자 그리고 소주 ㅋㅋㅋ

 

 

목록보기 좋아요 (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수레무대 일지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105

“극단수레무대는 애초에 배우훈련장이었다.” 0

관리자 2019-06-12 0

관리자 2019-06-12 331 HIT
104

듣고 말하기/ 셰익스피어 읽어내기/ 예술로서의 연극 0

관리자 2019-06-12 0

관리자 2019-06-12 202 HIT
103

단막극장 그 첫번째 이야기 '고백의 조건'을 준비하며 0

관리자 2019-06-12 0

관리자 2019-06-12 189 HIT
102

2010 <스카펭의 간계>를 연습하며 0

관리자 2019-06-12 0

관리자 2019-06-12 207 HIT
101

2010 수레무대 & 셰익스피어의 비밀 0

관리자 2019-06-12 0

관리자 2019-06-12 191 HIT
100

맑은 공기, 낚시의 즐거움 그리고 자율적인 작업과정 0

관리자 2019-06-12 0

관리자 2019-06-12 151 HIT
99

2009년 5월 17일 새벽. 이화리 연습실에서 0

관리자 2019-06-12 0

관리자 2019-06-12 143 HIT
98

화성으로 갑니다. 0

관리자 2019-06-12 0

관리자 2019-06-12 155 HIT
97

마음의 상처 0

관리자 2019-06-12 0

관리자 2019-06-12 197 HIT
96

2030년을 꿈꾸며 0

관리자 2019-06-12 0

관리자 2019-06-12 167 HIT
95

<B-Boy 피노키오> 전주공연을 마치고... 0

관리자 2019-06-12 0

관리자 2019-06-12 161 HIT
94

대표라는 포지션 0

관리자 2019-06-12 0

관리자 2019-06-12 166 HIT
93

참 익숙치 않은 공연제작 0

관리자 2019-06-12 0

관리자 2019-06-12 158 HIT
92

2007년 1월 새로운 연습실에서 0

관리자 2019-06-12 0

관리자 2019-06-12 150 HIT
91

허리띠 졸라맨 덕분에.... 0

관리자 2019-06-12 0

관리자 2019-06-12 198 HIT

인천 광역시 강화군 선원면 시리미로207번길 8-11
23039
wagonstage92@naver.com
010 - 7635 - 4515